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79, TOTAL PAGE : 1 / 4
<미주중앙일보>[시와함께]임방울 - 송찬호.
 신지혜    | 2018·01·03 15:18 | HIT : 2,047 | VOTE : 431

미주중앙일보 <시와함께>임방울-송찬호



임방울



송찬호




삶이 어찌 이다지 소용돌이치며 도도히
흘러갈수 있단 말인가
그 소용돌이 치는 여울 앞에서 나는
백 년 잉어를 기다리고 있네
어느 시절이건 시절을 앞세워 명창은 반드시
나타나는 법
유성기 음반 복각판을 틀어놓고, 노래 한 자락으로
비단옷을 지어 입었다는 그 백 년 잉어를 기다리고 있네
들어보시게, 시절을 뛰어넘어 명창은
한 번 반드시 나타나는 법
우당탕 퉁탕 울대를 꺾으며 저 여울을 건너오는,
임방울, 소리 한가락으로 비단옷을 입은 늙은이
삶이 어찌 이다지 휘몰아치며 도도히
흘러갈 수 있단 말인가



***************


신지혜
시인



 이 시속에는, 쇠가죽의 북편과 채편을 한번씩 견주어 두들기는 노련한 고수가 어디 숨어 있을 듯하다. 그리고 그 신명나는 장단에 맞춰 청청한 음색을 틔워내는 명창 임방울이 있다.때로 태산을 우렁우렁 뒤흔들었다가 끊어질 듯 강줄기를 휘둘러치고, 어우르는 듯 애끓다가 청산을 좌우로 거며쥐기도 하며,스르르 삼라를 풀어놓으며 심장을 앓여내는 바로 그 소리.그 노래로 비단옷을 지어 입은 자! 과연 생각만 해도 화통해지고 박하처럼 온몸이 화-해진다.


 임방울. 그러나 어디 큰 道에 거저 이르겠는가. 명창의 고된 길이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닌 것. 득음을 위하여 서늘한 폭포의 낙차속에서 소리를 가다듬고 맑게 씻어 한 도를 꿰어야 한다. 또한 그것은 뜨거운 불가마 속에서 쇠를 녹이고 깎아내어, 제련하는 일과도 다르지 않다. 혹은 거대한 원형경기장에서의 고독한 투우사처럼 자신과의 투우를 감내해야 할 것이다. 한 시대와 시대를 초월하여 유연하게 넘어서며 도도히 흘러갈수 있는 자. 백년 잉어를! 시적 화자는 소용돌이치며 흘러가는 여울 앞에서 기다린다. 여기서 그 백년잉어는 바로 임방울이자 곧 이르고자 하는 시인 자신의 길과도 상통한다 하겠다.

 즉, 예술의 근원적 미학에 다다르고자 밤낮을 가리지 않고 경주함으로써, 큰 명창이 되는 길. 또한 시인의 길과 다르지 않으며, 그를 희구하는 간절한 염원과 구도를 향한 시인으로서의 의지 또한 동일함을 암시하고 있다.


 '들어보시게. 시절을 뛰어넘어 명창은 한번 반드시 나타나는 법. 우당탕 퉁탕 울대를 꺾으며 저 여울을 건너오는 임방울....삶이 어찌 이다지 소용돌이치며 도도히 흘러갈 수 있단 말인가.' 이러한 시의 멋들어진 풍류와 호쾌하고 당당한 싯구절들은 마치,소리마당의 한 곡조처럼 곧 읽는 이의 막혔던 가슴 언저리를 시원
하고 통쾌하게 여름 물줄기처럼 탁, 틔워준다.


 송찬호 시인은 1959년 충북 보은에서 출생하였다. 경북대 독문학과를 졸업하였으며 1987년 '우리 시대의 문학'을 통하여 등단하였다. 시집으로는 '흙은 사각형의 기억을 갖고 있다''10년 동안의 빈 의자''붉은 눈, 동백' 등이 있다.


<미주 중앙일보>2003.12.

신지혜
본래 야후에 보관되어있었으나 야후가 사라지는 바람에.... 현재 게시물을 펌하여 옮기는 중입니다~. 뉴욕중앙일보 시칼럼을 4년 동안의 긴 연재물이어서 한꺼번에 옮길수 없기에, 시간이 날때마다 순차적으로 옮기고자 합니다. 뉴욕중앙일보 연재 칼럼은 한국문학도서관 http://jihyeshin.kll.co.kr/ 에 보관물이 있습니다.

18·01·03 15:23

신지혜
[미주중앙일보]<시와함께>연재.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 -2년간 연재
[보스턴코리아신문] <시가 있는세상>-3년간 연재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 4년간 연재

**** 2018년 1월부터, [뉴욕코리아] <시가 있는 창>과, [LA코리아] <시로 여는 아침>의 "좋은 시"칼럼을 새 연재할 예정입니다.

18·01·07 06:19

  
   <미주중앙일보>[시와함께]임방울 - 송찬호. 2  신지혜 18·01·03 2047 431
78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나무,사슴-이경림.  신지혜 18·01·03 1537 365
77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물의 성상-허만하  신지혜 18·01·03 1188 279
76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 멍요일-박남희  신지혜 18·01·03 1120 264
75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FM 99.9-윤성택  신지혜 18·01·03 1138 315
74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도시의 가로등은 빛난다-장종권  신지혜 18·01·03 1112 252
73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완경(完經)-김선우  신지혜 18·01·03 1375 301
72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해골바가지 두드리면..최동호.  신지혜 18·01·02 1684 401
71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물속에 옛 마을-장석주  신지혜 18·01·02 1060 273
70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춤-박형준  신지혜 18·01·02 1306 298
69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간격-안도현  신지혜 18·01·02 1794 430
68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구름의 戰士 - 이장욱  신지혜 18·01·02 1981 372
67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개마고원 - 김영탁  신지혜 18·01·02 1755 491
66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마음의 달 - 천양희  신지혜 18·01·02 1715 486
65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길의 길 - 함민복  신지혜 18·01·02 1740 422
64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 동백신전 - 박진성  신지혜 18·01·02 1790 462
63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물꽃 - .이재무  신지혜 18·01·02 1079 249
62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고래는 울지 않는다-마경덕  신지혜 18·01·02 1092 299
61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 배추흰나비-오탁번  신지혜 18·01·02 1085 265
60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백두산-이전구  신지혜 18·01·02 1078 312
59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대금산조 - 김영수  신지혜 18·01·02 1447 293
58    <뉴욕중앙일보>나는 둥글어지기를 희망한다 - 이희만  신지혜 18·01·02 1089 281
57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징소리 - 하 운  신지혜 18·01·02 1162 240
56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갈대 - 김기정  신지혜 18·01·02 1406 345
55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병상일지2 - 송석증  신지혜 18·01·02 1051 250
1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