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30, TOTAL PAGE : 1 / 2 회원가입 로그인
<밑줄>그 무한한 空의 말씀이.[시를 사랑하는 사람들]-조경희.
 신지혜    | 2007·10·11 14:05 | HIT : 4,850 | VOTE : 695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9,10월호.-조경희.

 

밑줄

 

 

바지랑대 높이
굵은 밑줄 한 줄 그렸습니다
얹힌 게 아무것도 없는 밑줄이 제 혼자 춤춥니다

이따금씩 휘휘 구름의 말씀뿐인데,
우르르 천둥번개 호통뿐인데,
웬걸?
소중한 말씀들은 다 어딜 가고

밑줄만 달랑 남아
본시부터 비어 있는 말씀이 진짜라는 말씀,

조용하고 엄숙한 말씀은
흔적을 남기지 않는 것인지요

잘 삭힌 고요,

空의 말씀이 형용할 수 없이 깊어,
밑줄 가늘게 한번 더 파르르 빛납니다

 

 

.................................

 

    이 시의 풍경을 그려보자. 이쪽 끝에서 저쪽 끝으로 빨랫줄이 쳐 있다.
빨랫줄을 배경으로 구름이 흐르고 가끔 천둥도 친다. 밋밋하고 심심한
풍경 속에 있는 것이라곤 달랑 빨랫줄이다. 더군다나 빨래가 널려 있지
않은 빈 빨랫줄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그저 허공에 걸려 있는 거추장
스러운 물체에 지나지 않는다. 그 빈 빨랫줄에서 시인은 '밑줄(_)'을
읽는다. 눈에보이는 것만 사랑하고 눈에 보이는 것만 중요시 여기는 이
시대의 우리들에게 '밑줄'을 그으며 '중요한 말씀'을 전하는 것이다. 빈
빨랫줄 위로 무수한 바람이 지나고 구름도 지나고 또 번개도 치지만 정
작 우리가 읽어야 할 것은 허공중 흔적을 남기지 않는 空의 말씀을 읽어
야 한다는 것. 우리가 눈여겨보지 않고 귀담아 듣지 않는 풍경들이 지금
'밑줄'위에서 고요히 발효 중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 말씀에 귀 기울여
야 한다'. 눈에 보이는 것보다 눈에 보이지 않는 더 깊은 것을 볼 줄 아는
시인의 혜안. 그 무한한 空의 말씀이, 고요히 발효된 풍경들이 빨랫줄 위
에서 파르르 빛나고 있다. 밑줄이 되어 무언의 말씀을 하고 계시다.

 

 

(조경희)

 

*조경희: 시집속의 시 읽기 (2007. 9-10월호)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30   박제천/ 신지혜 시인의 [토네이도]-[문학과창작] 2018년 봄  신지혜 18·01·05 1383 465
29   창작21 2016년 여름호 계간평 - 미래의 하늘을 위해 기도하다 / 이종섶  신지혜 16·10·15 1226 322
28   2015 시인들이 뽑는 좋은 시-나의 백그라운드/신지혜.문학아카데미 간행  신지혜 15·04·20 1589 356
27   내가 들어온 문 하나 있을 것이다/신지혜-계간<예술가>평론 김윤정  신지혜 15·04·20 1650 392
26   [시창작실기론]저. 송수권. '디지털 시대의 노마드와 삶' 나의 아바다/신지혜 시  신지혜 11·03·31 3423 668
25   틈새에서 발견한 시의 진경[현대시] 2008년 2월호.  신지혜 10·09·20 3423 562
24   열린 감각과 세계의 낯선 얼굴-[열린시학]2007. 가을호.  신지혜 07·11·23 4832 679
  <밑줄>그 무한한 空의 말씀이.[시를 사랑하는 사람들]-조경희.  신지혜 07·10·11 4850 695
22   즐거운 고스트가 연주하는 우주 건반의 음악들-임지연 계간.[시작]가을호.  신지혜 07·10·11 4791 663
21   자유자재하면서..........-조해옥[현대시학]8월호  신지혜 07·10·11 4784 645
20   문화적 경계를 넘나드는 황홀한 놀이-정유화[현대시학].  신지혜 07·10·11 5376 563
19   공존의 세계를 꿈꾸는 세 가지 방식-(서평)윤은경.  신지혜 07·10·11 4815 713
18   [현대시학]밑줄을 긋는다<시인의 말>  신지혜 07·08·02 4751 733
17   [밑줄]"안개의 국적, 코즈모폴리턴의 경전"-박현수<시인.경북대 교수>  신지혜 07·07·14 4482 550
16   시집 추천글[밑줄]-문인수 시인.  신지혜 07·07·14 4800 754
15   신지혜 시집 『 밑줄 』출간-천년의 시작  신지혜 07·06·14 4929 808
14   시 오브제의 새로운 의미 추구 /홍윤기 교수.  신지혜 07·04·22 4818 779
13   물방울하나가 매달려있다<추천좋은시>/서지월시인.  신지혜 07·01·18 4842 726
12   달마가 웃음을 내려놓다<미주한국일보>(한혜영 시인).  신지혜 07·01·18 4805 768
11   시의 자연성과 둥지의 시학(박남희 시인)-지난계절의 좋은 시 읽기.  신지혜 06·09·28 4792 695
12
검색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