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98, TOTAL PAGE : 1 / 4
[보스톤코리아신문]나는 아무래도 무보다 무우가/김선우.
 신지혜    | 2008·06·26 01:00 | HIT : 1,805 | VOTE : 163
『보스톤코리아신문』

 

[詩 가 있는 세상]


나는 아무래도 무보다 무우가



김선우

  

무꾸라 했네 겨울밤 허리 길어 적막이 아니리로 울 넘어오면
무꾸 주까? 엄마나 할머니가 추임새처럼 무꾸를 말하였네
실팍하게 제대로 언 겨울 속살 맛이라면 그 후로도 동짓달 무
꾸 맛이 오래 제일이었네

학교에 다니면서 무꾸는 무우가 되었네 무우도 퍽 괜찮았네
무우-라고 발음할 때 컴컴한 땅속에 스미듯 배는 흰 빛
무우밭에 나가본 후 무우- 땅속으로 번지는 흰 메아리처럼
실한 몸통에서 능청하게 빠져나온 뿌리 한 마디 무우가 제격이
었네

무우라고 쓴 원고가 무가 되어 돌아왔네 표준말이 아니기 때문
이라는데,

무우-라고 슬쩍 뿌리를 내려놔야 ‘무’도 살만 한 거지
그래야 그 생것이 비 오는 날이면 우우우 스미는 빗물을 따라 잔
뿌리 떨며 몸이 쏠리기도 한 흰 메아리인 줄 짐작이나 하지

무우밭 고랑 따라 저마다 둥그마한 흰 소 등 타고 가는 절집 한
채씩이라도 그렇잖은가
칠흑 같은 흙 속에 뚜벅뚜벅 박힌 희디흰 무우寺,
이쯤 되어야 메아리도 제 몸통을 타고 오지 않겠나

------------------
시골 무밭 언저리를 지나다 보면, 시퍼런 무청 아래 살짝 드러난 흰 무들. 그러나 한글맞춤법통일안에는 '무우'를 '무'라고 규정. 각 지방의 토속어와 사투리등을 정리하여 공용 표준어로 사용하게 함이겠으나 어쨌든 '무우'에서 '무'로 고착된 그 허전함이야 어찌 말로 다 하랴. 언어와 철자에도 그 음 율격과 됨됨이의 품격이 있는데 "무우-라고 슬쩍 뿌리를 내려놔야 '무'도 살만 한 거지" 백번 그렇지 않은가.

김선우 시인은 강원도 출생. 1996년[창작과 비평]으로 등단.시집으로 <내 혀가 입속에 갇혀 있길 거부한다면> < 도화 아래 잠들다><내 몸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및 산문집 < 물 밑에 달이 열릴 때>가 있다. 현대문학상, 천병 병시상 등을 수상했다.                  <신지혜.시인>

 

 

-[보스톤코리아신문]2008.6월 27일자-

 

 

  
98   [보스톤코리아신문]산경/도종환.  신지혜 08·12·21 3554 372
97   [보스톤코리아신문]소리의 탑/설태수.  신지혜 08·12·13 3706 358
96   [보스톤코리아신문]공휴일/김사인.  신지혜 08·12·09 4041 378
95   [보스톤코리아신문]추석 전날 달밤에 송편 빚을 때/서정주.  신지혜 08·11·27 3790 389
94   [보스톤코리아신문]마음의 방/김수우.  신지혜 08·11·27 3634 350
93   [보스톤코리아신문]걷는 다는 것/장옥관.  신지혜 08·11·19 3592 340
92   [보스톤코리아신문]새떼를 베끼다/위선환.  신지혜 08·11·09 3208 321
91   [보스톤코리아신문]수련 1/조정인. 2  신지혜 08·11·02 3106 332
90   [보스톤코리아신문]반전/홍일표.  신지혜 08·10·24 3036 329
89   [보스톤코리아신문]얼룩에 대하여/장석남.  신지혜 08·10·17 3158 327
88   [보스톤코리아신문]너를 기다리는 동안/오정국.  신지혜 08·10·17 3205 345
87   [보스톤코리아신문]슬픔의 식구/송재학.  신지혜 08·10·10 3122 315
86   [보스톤코리아신문]뻥의 나라에서/우대식.  신지혜 08·10·02 3137 295
85   [보스톤코리아신문]칼로 사과를 먹다/황인숙.  신지혜 08·09·24 3942 318
84   [보스톤코리아신문]야채사(野菜史)/김경미.  신지혜 08·09·24 3159 328
83   [보스톤코리아신문]사십세/맹문재.  신지혜 08·09·11 3269 324
82   [보스톤코리아신문]나무 속엔 물관이 있다/고재종.  신지혜 08·09·03 3359 326
81   [보스톤코리아신문]누님같이 잠깐 다녀간 저녁비의 이미지/조정권.  신지혜 08·08·27 3191 310
80   [보스톤코리아신문]큰 회화나무 꽃 떨어진 무늬/한영옥.  신지혜 08·08·14 3387 345
79   [보스톤코리아신문]북어(北魚)/최승호.  신지혜 08·08·08 3181 321
78   [보스톤코리아신문]스테이플러/윤성택.  신지혜 08·07·31 1679 124
77   [보스톤코리아신문]가을밤/조용미.  신지혜 08·07·24 1752 143
76   [보스톤코리아신문]자작나무 내 인생/정끝별.  신지혜 08·07·20 1675 131
75   [보스톤코리아신문]자전거를 배우는 아버지/박후기.  신지혜 08·07·20 1747 133
  [보스톤코리아신문]나는 아무래도 무보다 무우가/김선우.  신지혜 08·06·26 1805 163
1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