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98, TOTAL PAGE : 1 / 4
[보스톤코리아신문]산경/도종환.
 신지혜    | 2008·12·21 09:36 | HIT : 3,569 | VOTE : 372

『보스톤코리아신문』

 

[시가 있는 세상]



 

산경

                    



도종환



하루 종일 아무 말도 안 했다
산도 똑같이 아무 말을 안 했다
말없이 산 옆에 있는 게 싫지 않았다
산도 내가 있는 걸 싫어하지 않았다
하늘은 하루 종일 티 없이맑았다
가끔 구름이 떠오고 새 날아왔지만
잠시 머물다 곧 지나가 버렸다
내게 온 꽃잎과 바람도 잠시 머물다 갔다
골짜기 물에 호미를 씻는 동안
손에 묻은 흙은 저절로 씻겨내려갔다
앞산 뒷산에 큰 도움은 못 되었지만
하늘 아래 허물없이 하루가 갔다

 

 --------------------

 고요한 산경에 든다. 오는 것도 가는 것도,산과 더불어 여여하다. 일상의 삶도 모두 저 산의 부동한 성품과 삶을 나투며 어우러졌으니, 이것이 사람과 산의 眞景 아니고 또 무엇이랴.

 도종환 시인은 충북 청주 출생. 1984년「분단시대」를 통해 작품활동 시작. 시집으로<고두미 마을에서><접시꽃 당신>등 다수 시집이 있으며, 신동엽창작기금, 민족예술상등을 수상했다.

                                                                                 <신지혜. 시인>

 

 

『보스톤코리아신문』2008년 12월 19일자-

 

  
  [보스톤코리아신문]산경/도종환.  신지혜 08·12·21 3569 372
97   [보스톤코리아신문]소리의 탑/설태수.  신지혜 08·12·13 3723 359
96   [보스톤코리아신문]공휴일/김사인.  신지혜 08·12·09 4058 381
95   [보스톤코리아신문]추석 전날 달밤에 송편 빚을 때/서정주.  신지혜 08·11·27 3803 390
94   [보스톤코리아신문]마음의 방/김수우.  신지혜 08·11·27 3649 353
93   [보스톤코리아신문]걷는 다는 것/장옥관.  신지혜 08·11·19 3605 341
92   [보스톤코리아신문]새떼를 베끼다/위선환.  신지혜 08·11·09 3221 324
91   [보스톤코리아신문]수련 1/조정인. 2  신지혜 08·11·02 3115 334
90   [보스톤코리아신문]반전/홍일표.  신지혜 08·10·24 3046 331
89   [보스톤코리아신문]얼룩에 대하여/장석남.  신지혜 08·10·17 3166 328
88   [보스톤코리아신문]너를 기다리는 동안/오정국.  신지혜 08·10·17 3214 345
87   [보스톤코리아신문]슬픔의 식구/송재학.  신지혜 08·10·10 3131 316
86   [보스톤코리아신문]뻥의 나라에서/우대식.  신지혜 08·10·02 3148 297
85   [보스톤코리아신문]칼로 사과를 먹다/황인숙.  신지혜 08·09·24 3955 319
84   [보스톤코리아신문]야채사(野菜史)/김경미.  신지혜 08·09·24 3167 328
83   [보스톤코리아신문]사십세/맹문재.  신지혜 08·09·11 3277 325
82   [보스톤코리아신문]나무 속엔 물관이 있다/고재종.  신지혜 08·09·03 3371 328
81   [보스톤코리아신문]누님같이 잠깐 다녀간 저녁비의 이미지/조정권.  신지혜 08·08·27 3199 311
80   [보스톤코리아신문]큰 회화나무 꽃 떨어진 무늬/한영옥.  신지혜 08·08·14 3396 347
79   [보스톤코리아신문]북어(北魚)/최승호.  신지혜 08·08·08 3189 322
78   [보스톤코리아신문]스테이플러/윤성택.  신지혜 08·07·31 1686 124
77   [보스톤코리아신문]가을밤/조용미.  신지혜 08·07·24 1759 144
76   [보스톤코리아신문]자작나무 내 인생/정끝별.  신지혜 08·07·20 1682 132
75   [보스톤코리아신문]자전거를 배우는 아버지/박후기.  신지혜 08·07·20 1754 134
74   [보스톤코리아신문]나는 아무래도 무보다 무우가/김선우.  신지혜 08·06·26 1813 164
1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