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98, TOTAL PAGE : 1 / 4
[보스톤코리아신문]반전/홍일표.
 신지혜    | 2008·10·24 01:49 | HIT : 3,035 | VOTE : 329

--

『보스톤코리아신문』

 

[시가 있는 세상]


반전




홍일표
 


 




그림을 모시던 액자가 깨졌다
화랑 입구 계단으로 그림이 흘러내렸다
줄줄 흐르는 풍경
퍼 담을 수 없는 강물과 미루나무
오가던 사람들이 힐끔힐끔 그림을 맛있게 찍어먹는다
쩝쩝거리며 입맛을 다시며 지나는 사람도 있다
풍경이 유리를 깨고 뛰쳐나와
뛰어논다, 유리조각이 와글와글 갈 길을 서두르고
맛있게도 얌얌, 옥죄던 넥타이를 풀어헤친 모가지
반짝이는 미루나무 이파리를 뜯어먹고
찰랑이는 강물을 두 손으로 퍼 마신다
무덤에서 빠져나와 살아 뛰던 생물들,
깨끗하게 그릇이 비워졌다
네모 반듯한 접시만 휑하니 남았다


----------------------------------
여기 초현실의 세계로 잠입해보자. 액자 속 그림이 쏟아지자 환타지가 펼쳐진다. 물체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간섭무늬를 이루며 상호 용해된다. 이 무한 상상의 향방은 예측불허의 이미지들과 혼합되고 채색되며 퍼포먼스를 펼친다. 누가 액자에 담긴 그림을 정물이라 말했던가. 다만 그들을 담아두었던 네모난 접시에 불과 했던 것을.

홍일표 시인은 1988년 심상신인상, 1992년 『경향신문』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안개, 그 사랑법><혼자 가는 길><살바도르 달리風의 낮달>, 산문집<죽사발 웃음, 밥사발 눈물><조선시대 인물 기행>등이 있다.


<신지혜.시인>


-[보스톤코리아신문]10월 24일자-

  
98   [보스톤코리아신문]산경/도종환.  신지혜 08·12·21 3554 372
97   [보스톤코리아신문]소리의 탑/설태수.  신지혜 08·12·13 3706 358
96   [보스톤코리아신문]공휴일/김사인.  신지혜 08·12·09 4041 378
95   [보스톤코리아신문]추석 전날 달밤에 송편 빚을 때/서정주.  신지혜 08·11·27 3789 389
94   [보스톤코리아신문]마음의 방/김수우.  신지혜 08·11·27 3633 350
93   [보스톤코리아신문]걷는 다는 것/장옥관.  신지혜 08·11·19 3591 340
92   [보스톤코리아신문]새떼를 베끼다/위선환.  신지혜 08·11·09 3207 321
91   [보스톤코리아신문]수련 1/조정인. 2  신지혜 08·11·02 3105 332
  [보스톤코리아신문]반전/홍일표.  신지혜 08·10·24 3035 329
89   [보스톤코리아신문]얼룩에 대하여/장석남.  신지혜 08·10·17 3158 327
88   [보스톤코리아신문]너를 기다리는 동안/오정국.  신지혜 08·10·17 3205 345
87   [보스톤코리아신문]슬픔의 식구/송재학.  신지혜 08·10·10 3122 315
86   [보스톤코리아신문]뻥의 나라에서/우대식.  신지혜 08·10·02 3137 295
85   [보스톤코리아신문]칼로 사과를 먹다/황인숙.  신지혜 08·09·24 3941 318
84   [보스톤코리아신문]야채사(野菜史)/김경미.  신지혜 08·09·24 3159 328
83   [보스톤코리아신문]사십세/맹문재.  신지혜 08·09·11 3268 324
82   [보스톤코리아신문]나무 속엔 물관이 있다/고재종.  신지혜 08·09·03 3359 326
81   [보스톤코리아신문]누님같이 잠깐 다녀간 저녁비의 이미지/조정권.  신지혜 08·08·27 3190 310
80   [보스톤코리아신문]큰 회화나무 꽃 떨어진 무늬/한영옥.  신지혜 08·08·14 3387 345
79   [보스톤코리아신문]북어(北魚)/최승호.  신지혜 08·08·08 3181 321
78   [보스톤코리아신문]스테이플러/윤성택.  신지혜 08·07·31 1679 124
77   [보스톤코리아신문]가을밤/조용미.  신지혜 08·07·24 1752 143
76   [보스톤코리아신문]자작나무 내 인생/정끝별.  신지혜 08·07·20 1675 131
75   [보스톤코리아신문]자전거를 배우는 아버지/박후기.  신지혜 08·07·20 1747 133
74   [보스톤코리아신문]나는 아무래도 무보다 무우가/김선우.  신지혜 08·06·26 1805 163
1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