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98, TOTAL PAGE : 1 / 4
[보스톤코리아신문]새떼를 베끼다/위선환.
 신지혜    | 2008·11·09 10:50 | HIT : 3,216 | VOTE : 323

보스톤코리아신문』

 

[시가 있는 세상]

 

새떼를 베끼다


위선환
 




새떼가 오가는 철이라고 쓴다. 새떼 하나는 날아오고 새떼 하나는 날아간다고, 거기가 공중이다, 라고 쓴다.
 

두 새떼가 마주보고 날아서, 곧장 맞부닥뜨려서, 부리를, 이마를, 가슴뼈를, 죽지를 부딪친다고 쓴다.
 

맞부딪친 새들끼리 관통해서, 새가 새에게 뚫린다고 쓴다.


새떼는 새떼끼리 관통한다고 쓴다. 이미 뚫고 나갔다고, 날아가는 새떼끼리는 서로 돌아다본다고 쓴다.


새도 새떼도 고스란하다고, 구멍 난 새 한 마리 없고, 살점 하나, 잔뼈 한 조각, 날개깃 한 개, 떨어지지 않았다고 쓴다.


공중에서는 새의 몸이 빈다고, 새떼도 큰 몸이 빈다고, 빈 몸들끼리 뚫렸다고, 그러므로 공중이다, 라고 쓴다.
 
--------------------------

상호 부딪치는 목숨들이야말로 얼마나 눈물겨운가. 우리의 생애가 그렇다. 하지만 두려워 마라. 삶을 직격으로 관통하는 일은 상처와 고통이 아니라 그것이야말로 삶의 과정에서 정면으로 통과하는 일. 곧 모두는 몸이 비어있으므로 화통한다는 것이다. 이 모든 일이 빈 몸의 생들이 오고가는 빈 공중 세계에서의 일이니, 무엇이 더 두렵겠는가. 이 시가 생의 한 道를 일러주며 흔들리는 삶의 등을 두들겨준다.

위선환 시인은 전남 장흥 출생. 2001년 <현대시>로 등단하였으며, 시집으로 <나무들이 강을 건너갔다> <눈 덮인 하늘에서 넘어지다><새떼를 베끼다>등이 있으며, 현대시작품상을 수상했다.


<신지혜.시인>







-[보스톤코리아신문]2008년 11월 3일자-

  
98   [보스톤코리아신문]산경/도종환.  신지혜 08·12·21 3566 372
97   [보스톤코리아신문]소리의 탑/설태수.  신지혜 08·12·13 3718 359
96   [보스톤코리아신문]공휴일/김사인.  신지혜 08·12·09 4054 381
95   [보스톤코리아신문]추석 전날 달밤에 송편 빚을 때/서정주.  신지혜 08·11·27 3798 390
94   [보스톤코리아신문]마음의 방/김수우.  신지혜 08·11·27 3645 352
93   [보스톤코리아신문]걷는 다는 것/장옥관.  신지혜 08·11·19 3601 341
  [보스톤코리아신문]새떼를 베끼다/위선환.  신지혜 08·11·09 3216 323
91   [보스톤코리아신문]수련 1/조정인. 2  신지혜 08·11·02 3112 334
90   [보스톤코리아신문]반전/홍일표.  신지혜 08·10·24 3044 331
89   [보스톤코리아신문]얼룩에 대하여/장석남.  신지혜 08·10·17 3163 328
88   [보스톤코리아신문]너를 기다리는 동안/오정국.  신지혜 08·10·17 3212 345
87   [보스톤코리아신문]슬픔의 식구/송재학.  신지혜 08·10·10 3128 316
86   [보스톤코리아신문]뻥의 나라에서/우대식.  신지혜 08·10·02 3144 296
85   [보스톤코리아신문]칼로 사과를 먹다/황인숙.  신지혜 08·09·24 3951 319
84   [보스톤코리아신문]야채사(野菜史)/김경미.  신지혜 08·09·24 3166 328
83   [보스톤코리아신문]사십세/맹문재.  신지혜 08·09·11 3273 325
82   [보스톤코리아신문]나무 속엔 물관이 있다/고재종.  신지혜 08·09·03 3369 328
81   [보스톤코리아신문]누님같이 잠깐 다녀간 저녁비의 이미지/조정권.  신지혜 08·08·27 3196 311
80   [보스톤코리아신문]큰 회화나무 꽃 떨어진 무늬/한영옥.  신지혜 08·08·14 3394 347
79   [보스톤코리아신문]북어(北魚)/최승호.  신지혜 08·08·08 3187 322
78   [보스톤코리아신문]스테이플러/윤성택.  신지혜 08·07·31 1683 124
77   [보스톤코리아신문]가을밤/조용미.  신지혜 08·07·24 1756 144
76   [보스톤코리아신문]자작나무 내 인생/정끝별.  신지혜 08·07·20 1680 132
75   [보스톤코리아신문]자전거를 배우는 아버지/박후기.  신지혜 08·07·20 1752 134
74   [보스톤코리아신문]나는 아무래도 무보다 무우가/김선우.  신지혜 08·06·26 1810 164
1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