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134, TOTAL PAGE : 1 / 7 회원가입 로그인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낙오된 새/구재기.
 신지혜    | 2010·08·10 09:21 | HIT : 5,007 | VOTE : 598

 

[시로 여는 세상]

 

낙오된 새

 

 

구재기

 

 

수천 킬로 날아온 새가
대열에서 낙오가 되면
텃새처럼 계절을 모르게 된다

앞장 서 날아간
허공에는 아무런 흔적도 없고

생각보다 일찍 지나가버린 바람처럼
하루에도 몇 번씩 모습을 바꾸는 구름처럼
안간 힘을 다 쏟아내도
몸무게의 변함은 없다
군계일학을 꿈꾸어 보아도
누구 하나 쉽게 눈을 돌려주지 않는다

살아가는 게 이다지도
절해고도인 줄 알았더라면
가다가 쓰러져도 날개를 접지 말 것을

물속에 두 다리를 담그고
두 날개로 물너울을 일으켜 보아도
몸뚱이 어느 곳 한 곳
어디 물 한 방울 젖어들지 않는다

메마르고 굳은 몸 하나로
온갖 깃에 칼날을 꽂아놓고
속 터지게 살아갈 날들이
자꾸만 쌓여갈 뿐이다
내년쯤 다시 대열에 끼어든다 하여도
알아볼 식솔이나 살아 있을까

 

--------------------

 오직 누구나 할 것 없이 치열하게 살아가는 이 시대, 하지만 그 생존의 무리 속에서
낙오된 자의 마음은 어떠할 것인가. 무력감과 뒤처진 자의 끝없는 비애감, 암흑의 적
막, 생의 잿빛 슬픔이 온통 밀물처럼 차오를 것이다. ‘절해고도’에 한 번도 서보지 않
은 이는 결코 이해할 수 없는 무서운 고립. 이 시는 그 낙오된 자의 텅 빈 아픔을 따
스하게 어루만져준다.

 구재기 시인은 충남 서천 출생. 1978년『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살아갈 이
유에 대하여> <천방산에 오르다가> <강물> <가끔은 흔들리며 살고 싶다>가 있으며,
 충청남도문화상, 시예술상 본상, 대한민국향토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신지혜<시인>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2010.Aug.2일자 신문

www.newyorkilbo.com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조회추천
다음글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맛있어요!/이원.  신지혜 5032 68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