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134, TOTAL PAGE : 1 / 7 회원가입 로그인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직감/설태수.
 신지혜    | 2010·07·31 00:34 | HIT : 5,021 | VOTE : 688

 

[시로 여는 세상]

 

 

직감

 

 

설태수

 

난간에서 잠시 머뭇거리던 참새들이
축대 아래로 뛰어 내린다.
나뭇가지 위의 까치가 좌우를 보더니
허공으로 몸을 날린다.
머뭇거리고 좌우를 보는 짧은 그 시간에
뛰어내릴 높이와 허공의 깊이를
읽어버린 거다.
히말라야 연봉을 넘는 철새도
눈 덮인 산맥의 높이와 시린 바람을
이미 알아차렸다는 거다.
그렇다면
세상을 뜰 때 순히 눈감는 이들도
벌써 직감했단 말인가.
어렴풋한 눈물 봉우리 너머가
바로 저승이라는 것을.
남은 자에겐 눈물에 가려
보이지 않는 그곳을.

 

 

 

----------------

  지진이나 해일이 오기 전, 동물들이나 식물들은 그 위험을 미리 알고 이동한다고 한다. 앞날에 대한 예측, 이 능력은 특별히 타고나지 않아도 모두에게 가능한 능력이나, 물질문명이 발달하여 그 능력이 가려진 것이라고도 혹자는 말한다. 직감이 잘 맞아떨어진다는 것, 미래에 대한 예측, 그것은 마음을 거울처럼 맑고 청정하게 닦는다면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신의 선물일지도 모르리라. 미리 올 것을 꿰뚫어보는 예지력, 직관력으로 삶을 미리 알아 지혜로워진다면 그 삶이 얼마나 복되겠는가.

  설태수 시인은 경남 의령 출생. 성균관대학교 영문과 및 동 대학원 영문과를 졸업하였으며 1990년『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열매에 기대어><푸른 그늘 속으로><소리의 탑>이 있으며, 공간 시낭독회 상임 시인. 현재 세명대학교 영문과 교수.

 

 

                                                            신지혜<시인>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2010녀 7월 19일자 신문-

www.newyorkilbo.com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조회추천
이전글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맛있어요!/이원.  신지혜 5020 678
다음글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진흙탕 속의 말뚝을 위하여/이윤학.  신지혜 5517 76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