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134, TOTAL PAGE : 1 / 7 회원가입 로그인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쿨럭거리는 완행열차/송종규.
 신지혜    | 2010·06·29 03:10 | HIT : 5,264 | VOTE : 715

 

 

[시로 여는 세상]

 

쿨럭거리는 완행열차

 

 

송종규

 

 마스크를 낀 남자가 처방전을 내민다 백지 안에 박혀 있는 빽빽한 약들
그의 삶도, 모래알처럼 많은 순간 아프고, 열나고, 쿨럭거렸으리

 베고니아가 입을 막고 재채기를 한다

 마스크가 가린 한 세계의 저쪽
 완행열차처럼 긴 세월이 창에 불을 켜고 빼곡한 약들 사이 빠져나간다
그 너머 너덜너덜한 광목천이 삼성자동차 운전학원을 연호하고 있다
완벽한 시설! 합격보장!
 
두 주먹이 불끈불끈 가로수를 쥐어박는다
 너도 아프구나,
 
신호등이 기우뚱 이마를 짚는다
 
뭉게 구름처럼 뭉쳤다가 다시 흩어지는, 마스크를 낀 한 무리의 사람들
 나는 도무지 그들의 처방전을 이해할 수 없다
 

 허공 모서리 길게
 바퀴소리 새겨진다

---------------------

 삶이 치열하다. 남루한 어깨를 부대끼며 생존의 과열된 난장터를 걸어가야하는 오늘날의 생, 저 아픈 이에겐 과연 어떤 명약이 필요하겠는가. 저 쿨럭거리는 이의 애잔한 생을 쓰다듬고 위무하며 완치시켜 줄 수 있을 것인가. 모두 동변상련의 슬픔을 안고 고단한 세상 속 저마다 쿨럭거리기에 아! ‘너도 아프구나,’

 송종규 시인은 경북 안동출생. 효성여대 약학과 졸업. 1989년『심상』으로 등단하였으며, 시집으로 <그대에게 가는 길처럼> <고요한 입술> <정오를 기다리는 텅 빈 접시> <녹슨 방>이 있으며 대구문학상을 수상했다.

 신지혜<시인>

 

[뉴욕일보]2010년 6월 21일자 신문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조회추천
이전글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이슬의힘/박형준.  신지혜 5616 757
다음글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천마산 물소리/오태환.  신지혜 5412 71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