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시인의 뉴욕 시원詩園











 

 

 

 

TOTAL ARTICLE : 134, TOTAL PAGE : 1 / 7 회원가입 로그인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천마산 물소리/오태환.
 신지혜    | 2010·06·14 23:17 | HIT : 5,419 | VOTE : 714

 

[시로 여는 세상]

 

천마산 물소리

 

 

오태환

 

 

내 그대의 물소리 안으로 들어가리 상수리나무 물푸레나무 푸른 그늘 사이사이 저렇게 달빛이 환해서 그대 물소리의 내장內臟까지 찬란히 비쳐 보이는 밤이면 그대 물소리의 붉고 고운 실핏줄 조심조심 헤치며 내 그대의 물소리 안으로 들어가리 들어가서 그대 물소리의 서늘한 냄새에 취하며 놀리
내 그대의 물소리 안으로 들어가 살리 달빛 저렇게 밝아서 휘파람새 티끌같이 긁힌 울음 하나에도 내 가슴가죽 미어지도록 두근거리거든 그대의 물소리 안으로 들어가 살리 철벅철벅 그대의 물소리 밟으며 들어가서 내 살아있음의 그리움도 안타까움도 아린 살 벗듯이 한 겹씩 한 겹씩 모두 벗어버리고 다시는 다시는 나오지 않으리
드디어 내 몸의 살가죽이며 가슴뼈며 아름답게 썩어지리 썩어져 그대의 물소리 되리 그리하여 무릎까지 흰 달빛에 빠지며 한 누리 그대 물소리의 즐거운 무덤 이루리

----------------

 이 천마산 물소리란 그 얼마나 속살마저 투명하고 환할 것인가. 시인은 그 물소리의 내장 안쪽까지 온전히 녹아들어 ‘내 몸의 살가죽이며 가슴뼈며 아름답게 썩어지리’ 라고 절창한다. 살과 뼈마저 녹을, 그리하여 마침내는 물의 육신과 영혼으로서의 ‘물소리의 즐거운 무덤’이 되는 자연합일의 그 경지! 마침내 그 물의 완전한 全身이 되어 저토록 철철철 쏟아져 내리고 있질 않은가.

 오태환 시인은 서울 출생. 고려대학교 사범대 국어교육과, 동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다. 1984년 『조선일보』와『한국일보』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북한산> <수화> <별빛들을 쓰다>가 있으며, 시론집 <미당 시의 산경표 안에서 길을 찾다>가 있다. 현재 계간 <시안> 주간.

 

신지혜<시인>

 

[뉴욕일보]2010년 6월 14일자 신문-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조회추천
이전글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쿨럭거리는 완행열차/송종규.  신지혜 5284 715
다음글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암각화를 위하여/이건청.  신지혜 5047 70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